1/10

​밤에 쓴 시

 

망야(罔夜)날들이 있었다.

 

하루를 끝내지 못한 나는 

어제에 남아.

 

한 삶을 못 끝낸 나는

미련이 남아. 

 

끝내 지워진 기억을 이정표 삼아

시작도 못할 내일에게서 도망친다. 

 

덩그러니 밤에 오직 밤만이 남아서.

Copyright ⓒ by SIN  All Pages Content is property of SIN.